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정치오물, 그들이 갈 곳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3-17

본문

 

정치오물, 그들이 갈 곳은

 

박근혜의 파면 이후 보수패당의 남북대결소동이 극도에 달하고 있다.

황교안 총리와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지난 14일 「키 리졸브」, 「독수리」한미합동군사훈련이 본격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훈련중인 지하벙커에 찾아가 「북의 도발」과 「안보위협」에 대해 떠들었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은 북이 『언제든지 도발할 수 있다』느니, 『미사일위협』이니 하면서 미국과의 대북압박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미국을 행각했다.

그런가 하면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대북압박을 『서남아 지역으로 확대하겠다』고 떠들며 해외행각에 나섰다.

홍용표 통일부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패거리들 역시 북의 『핵실험 등 도발 가능성』을 운운하며 극단한 대결의식을 고취했다.

지금 보수패당이 입을 모아 「안보위기」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박근혜 파면으로 초래된 심각한 통치위기를 모면하고 박근혜의 부역자인 저들에게 쏠리는 민심의 화살을 다른데로 돌려보려는 어리석은 술책에 불과하다.

보수패당이 「북의 도발」을 떠들며 「안보위기」소동을 벌인 것은 비단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집권초기부터 박근혜 패당은 북의 자위적 전쟁억제력강화를 터무니없이 걸고 들며 극단한 대결과 전쟁소동을 벌였다.

외세와 야합한 군부호전광들을 비롯한 보수패당의 무분별한 북침전쟁책동에 의해 한반도 정세는 항시적인 전쟁위험에 직면하게 되었다.

침략적인 외세를 상전으로 섬기고 동족을 적대시하는 박근혜 패당의 광란적인 남북대결책동은 온 겨레의 치솟는 분격을 자아냈다.

박근혜가 이번에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고 파면된 것은 단순히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범죄뿐 아니라 역대 독재자들을 능가하는 대결과 전쟁책동에 매달리며 남북관계를 사상 최악의 대결국면으로 치닫게 한 천하에 둘도 없는 매국역적을 더이상 용납하지 않으려는 우리 민중의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었다고 할수 있다.

박근혜의 대결정책 집행에서 황교안과 한민구, 윤병세와 홍용표 등 수급졸개들이 핵심적 역할을 했다는 것은 자타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이런 부역자들은 박근혜와 함께 마땅히 역사의 무덤에 매장돼야 한다.

현실적으로 지금 이 땅에서 박근혜는 비록 파면되었지만 그 심복들이 박근혜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것으로 하여 그 적폐청산을 위한 국민들의 투쟁은 계속 힘차게 벌어지고 있다.

우리 민중의 줄기찬 투쟁에 의해 박근혜 부역자들의 운명이 비참하게 끝나게 될 날도 멀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수정권의 잔당들이 아직도 살아 동족대결을 고취하고 있는 것은 어떻게 해서나 민심을 기만하고 저들의 범죄를 정당화하며 보수세력을 규합해 대통령선거에 나서보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이다.

자유한국당의 어중이떠중이들이 저마다 대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대선 후보로 나서고 있는 것도 이와 관련된다.

그러나 그것은 대세와 민심의 요구를 외면한 허황한 망상에 불과하다.

이번에 1 600여만 명의 각계층 민중이 백수십여일동안 촛불 집회를 벌인 것은 국정을 농락하고 부정부패행위를 자행한 것을 비롯하여 온갖 범죄행위를 저지른 박근혜 하나만을 심판하자는 것이 아니라 그의 공범자 역할을 하면서 이 땅을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의 난무장, 사람 못살 인간생지옥으로 더욱 전락시킨 보수패당을 모조리 척결하고 그에 의해 산생된 악폐를 청산하려는 의지의 분출이다.

황교안과 한민구, 윤병세와 홍용표, 김관진 등 박근혜의 부역자들이 아무리 「안보위기」소동을 벌이며 동족대결을 고취해도 거기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

오히려 그것은 보수패당을 씨도 없이 몰아낼 우리 민중의 투쟁기세를 더욱 높여줄 뿐이다.

보수패거리들을 비롯한 정치오물들은 자기들이 갈 곳은 박근혜와 함께 역사의 무덤밖에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입부리를 놀리지 말아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6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