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노동권 쟁취를 위한 정당한 투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7-07

본문

 

노동권 쟁취를 위한 정당한 투쟁

 

지난 6월 28일부터 민주노총이「노동기본권보장」과「적폐청산」등을 요구하면서 총파업투쟁을 벌이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단결의 위력을 과시하고 임금인상과 비정규직 철폐 등의 요구를 관철시키려 하고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시작하기 열흘전부터 노동자들의 생활개선을 요구하는 각종 집회를 연이어 개최했는가 하면 이번 총파업에 전체 노조원들을 총 궐기시키기 위한 홍보활동을 활발하게 벌였다.

이에 따라 서울과 인천, 대전, 울산, 부산, 대구를 비롯한 전 지역에서는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민주노총의 총파업투쟁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으며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는 5만명의 노조원들이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대규모 집회와 시위를 단행했다.

언론들에서는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총파업이 현 당국이 집권한 이후『최대규모로 진행되었다』, 『노동자들이 광화문광장을 꽉 메웠다』고 하면서 그들의 투쟁을 크게 보도하고 있다.

민주노총의 총파업투쟁에 각계층 단체들이 적극 합세하면서「적폐청산」투쟁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번 투쟁에서 노동자들의 생활개선을 요구하는 것과 함께『지금이야말로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의 적기이다』, 『적폐청산을 위한 투쟁에 앞장서겠다』고 하면서「적폐청산」의 깃발을 치켜들었으며 여기에 교원, 농민, 청년학생 등 각계층을 망라한 시민사회단체들이 적극 합세해 나서고 있다.

전교조를 비롯한 교원단체들은 민주노총의 총파업을 지지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적폐청산의 일환인 전교조의 법외노조 결정은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 『적폐청산이 늦어지면 개혁이 지연된다』고 하면서 민주노총의 투쟁에 보조를 맞추고 있다.

전농과 한대련을 비롯한 농민, 청년학생단체들은 민주노총의 총파업투쟁에 적극 참가해 『아직도 적폐청산과 개혁을 가로막는 세력들이 살아 움직이고 있다』고 하면서 박근혜-최순실추문사건의 핵심공범들에 대한 법적 처벌과 자유한국당 해체, 재벌개혁 등을 강하게 주장하며 완강하게 투쟁하고 있다.

민주노총의 총파업투쟁에 참가한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한국진보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도 『사드배치는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최악의 적폐』라고 하면서 『사드배치철회!』, 『미군철수!』, 『대북제재해제!』 등의 구호를 외치며 투쟁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민주노총을 중심으로 각계층 민중이 당국의 반민중적 노동정책 등을 반대하면서 힘찬 투쟁을 벌이고 있는 것은 보수패당의 악폐를 청산하기 위한 촛불민심의 반영으로서 지극히 정당하다.

촛불민심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루어졌지만 노동의 권리를 비롯한 민주민권이 저절로 실현되는 것은 아니다.

사회전반에는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파쇼독재를 일삼아온 박근혜 패당의 적폐가 그대로 남아있어 노동자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노동자들은 물론 농민과 청년학생 등 각계층 민중이 온갖 어려움을 박차고 투쟁에 떨쳐나서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 민중은 일치단결해 근로민중이 주인된 새 세상,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새 정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을 끝까지 벌여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