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댓글부대 진상규명 미룰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10

본문

 

댓글부대 진상규명 미룰 수 없다

 

이전 보수집권세력들이 국정원에 조직적인 댓글 부대를 두고 총선과 대선을 비롯한 주요 사회정치적 문제들에 깊숙이 개입해온 사실이 폭로되어 각계층의 커다란 분노심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3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적폐청산팀은 자체조사를 통해 이명박 집권시기 국정원이 총선과 대선을 계기로 민간인들까지 동원하여 여론조작을 벌인 범죄사실들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것은 국정원이 극우보수세력들의 장기집권야망실현을 위한 도구로 진보적인 언론활동과 민주개혁세력의 진출을 가로막기 위한 불법여론조작의 전초기지로 활용되어 왔음을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다.

이미 공개된 바와 같이 이명박 보수정권시기 국정원은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산하에 민간인들로 구성된「사이버외각팀」을 두고 조직적으로 이를 운영하면서 언론사 홈페이지, 검색사이트, SNS 등에 보수패당을 지지하는 글을 대대적으로 올리는 한편 당국을 비난하는 글을「종북세력의 국정방해책동」으로 몰아가는 여론조작책동을 벌여왔다.

국정원은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사이버외각팀」을 30개팀에 3500여명에 달하는「댓글 알바」부대로 늘구고 그 운영을 위해 해마다「특수활동비」에서 수십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혈세를 탕진했다.

2012년 12월 대선에서 근소한 차이로 박근혜가 당선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국정원이 보수정권재창출을 목표로 조직적으로 댓글부대를 동원해 여론조작책동을 벌인데 그 원인의 하나가 있다.

이에 대해 전 국정원 관계자는「댓글 공작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 지시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하면서「국정원대선개입사건」의 배후가 다름아닌 이전 대통령이었던 이명박이었음을 실토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여론조작에 나선 정황이 추가로 폭로된 데 대해 민주개혁세력들은『국정원이 국민의 혈세로 반국민활동을 벌인 경천동지할 일이다』, 보수정권 아래서 국정원은 정권의 흥신소였음이 드러났다」고 까밝히며「정보기관을 정권의 하수기관으로 전락시킨 자들에 대해 엄벌을 내려야 한다고 분노를 터뜨리고 있다.

각계 민중들속에도 국정원 심리전단과 사이버 사령부가 감행한 여론조작범죄로만 알려졌던「불법대선개입사건」에 수천여명의 민간인들까지 동원된 사실은 『실로 경악을 자아낸다』고 하면서 국정원을 매개로 이명박과 박근혜 사이에 어떤 밀약이 오갔는지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 댓글부대 진상규명은 한시도 미룰 수 없다』, 관련자들은 범죄의 댓가를 반드시 치르게 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현실은 국정원이야 말로 적폐청산의 기본대상이라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입증해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댓글부대 진상규명이 한시도 미룰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는 것을 명심하고 국정원의 전면개혁과 적폐청산을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높이 치켜들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