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허황한 조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29

본문

 

허황한 조건

 

최근 현 당국이 그 무슨 『북의 핵, 미사일도발을 중단해야 대화의 여건이 갖추어질 수 있다』느니, 『대화재개 여부는 북의 태도변화에 달려있다』느니 뭐니 하며 그러한 조건하에서 『대북특사를 보내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연일 떠들어 대고 있다.

이것은 미국의 반북대결정책에 편승해 북의 자위적인 국방력강화 조치를 「도발」과 「위협」으로 매도하면서 제재 압박과 군사적 도발소동으로 남북관계를 더욱 첨예한 대결상황으로 몰아간 현 당국이 그 책임을 북에 넘겨씌우기 위한 황당한 수작에 지나지 않는다.

주지하다시피 지난 보수정권에 의하여 파국상황에 처하게 된 남북관계는 지금 개선이 아니라 더욱 악화되고 있으며 한반도의 정세는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누구때문인가. 그것은 바로 남북관계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지향과 요구를 거스르며 남북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고 있는 미국의 책동에 편승해 제재와 압박, 무분별한 군사적 대결소동에 광분하고 있는 현 당국의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자세와 입장때문이다.

집권한지 두달도 안되는 시기에 미국으로 날아가 「생의 은인」이요 뭐요 하면서 「한미동맹강화」를  제창하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반북대결망발까지 늘어놓다 못해 북에 「최대의 제재압박」을 가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한미공동성명」이라는데 쪼아박는 것으로써 미국상전의 대북적대시 정책에 적극 추종하겠다는 것을 확약한 현 당국자이다.

 

앞에서는「대화」와 「남북선언이행」 등을 떠들어 대고 돌아앉아서는 「한미동맹강화」에 명줄을 걸고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의 길로 질주해온 현 당국자의 겉과 속이 다른 행태로 하여 남북관계가 오늘과 같이 개선이 아닌 악화의 길로 치닫게 된 것이다.

그런데 현 당국이 당치 않게 「핵, 미사일도발을 중단」이니 「태도변화」니 뭐니 하며 그것을 「남북대화의 조건」으로 내들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이 북에 있는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으니 이런 철면피하고 무지한 궤변이 또 어데 있겠는가.

더욱이 미국의 꼭두각시에 불과한 제 처지도 가늠못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담보해주는 북의 핵무력을 폄하하며 「대화의 조건」을 역설해대는 것이야 말로 가련하고 우매한 현 당국의 처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북이 그처럼 어렵고 간고한 시련속에서도 자위적 핵억제력과 그 운반수단들을 꾸준히 마련해 온 것은 세기와 세기를 이어 악랄하게 감행되는 미국의 핵전쟁도발책동에 철추를 내리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며 자주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서이다.

현실적으로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인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북이 자위의 핵억제력으로 지역의 핵전략적 균형을 보장하고 있기때문이다.

북은 최강의 핵억제력을 자기 손에 틀어쥠으로써 이 땅에서 외세의 침략과 전쟁위험을 영원히 종식시키고 민족의 찬란한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억척의 지지점을 세워놓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당국이 미국의 대북적대시 정책에 편승하여 민족수호의 보검, 평화의 보검으로 굳건히 자리잡은 북의 핵억제력를 헐뜯어 대며 「대화의 조건」으로 내들고 있으니 이런 매국배족적 망동이 또 어데 있겠는가.

특히 「한미동맹」이라는 예속의 올가미를 스스로 목에 걸고 그로부터 초래되는 온갖 수치와 굴욕을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현 당국이 남북대화의 「조건」으로 북의 핵과 탄도미사일을 입에 올리는 것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인류에게 처음으로 핵참화를 입힌 핵전범국이며 세계최대의 핵무기 보유국인 미국의 가증되는 핵공갈책동으로 산생된 한반도 핵문제의 본질도 똑바로 가려보지 못하고 오히려 외세에 추종해 민족의 자랑인 북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문제 삼는 현 당국은 저들이 추구하는 「북핵문제 해결관련대화」라는 것은 영원히 있을 수도 실현될 수도 없는 망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똑바로 명심해야 한다.

또한 그러한 망상을 계속 추구하다가는 친미사대와 동족대결로 악명 떨치다 비극적 운명에 처한 선행정권의 운명을 답습하게 될 것이라는 것도 알아야 한다.

현 당국자를 비롯한 집권세력은 성립될 수 없는 허황한 조건을 내들며 남북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 아니라 민족의 지향과 요구, 시대적 흐름을 바로 직시하고 처신을 바로 해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