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광주학살의 진상은 규명돼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31

본문

 

광주학살의 진상은 규명돼야

 

최근 국방부가 5.18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범위에서 발포명령자 규명과 행방불명자 소재파악, 집단매장지 발굴 등을 비롯하여 5.18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한 핵심내용들을 의도적으로 제외시킨 사실이 드러나 각계층의 치솟는 분노와 격렬한 반발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30일 손금주 의원은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5.18 진상조사위원회 조사범위 등 …」에는 사건 당시 헬기사격 의혹에 관한 조사와 공군 전투기 출격대기 의혹에 관한 조사 단 두 가지 뿐이었다고 공개했다.

이것은 5.18 광주민중봉기참가자들에 대한 대량학살범죄의 진상을 가리우고 학살의 직접적 집행자인 저들의 책임을 어떻게 하나 모면해 보려는 국방부패거리들의 음흉한 술책의 발로인 것이다.

주지하다시피 미국의 적극적인 조종과 비호밑에 감행된 5.18 광주민중봉기참가자들에 대한 대량적인 학살만행은 오늘도 역사의 흐름과 더불어 광주의 시민들과 피해자 유가족들, 각계층 민중들의 가슴속에 아물지 않는 원한의 상처로 남아 있다.

하기에 지난 5.18광주민중봉기 당시 계엄군이 시민들의 항쟁을 진압하기 위해 무장헬기까지 동원하여 기총사격을 가하고 225kg짜리 폭탄을 탑재한 전투기까지 대기시켰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은 전두환 군부깡패들에 대한 각계층의 분노심을 더욱 격앙시키고 있다.

JTBC방송 보도에 따르면 1980년 수원 제10전투비행단에서 F-5 전투기 조종사로 근무한 전력이 있는 김모씨는 8월21일 『5.18 사건이 터진 후 5월 21일~22일 사이에 전체 비행단에 출격대기 명령이 내려졌다』,『225kg짜리 폭탄 2발을 비행기에 싣고 출격대기 명령이 내려졌으며 출격지는 광주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해당 부대 대대장이었던 김홍래 전 공군참모총장 역시 『사건 당시 출격대기를 한 것이 맞다』며 실지 이러한 사실이 있었음을 자인했다.

이것은 당시에 감행된 계엄군의 대량학살이 군부깡패들의 조직적이며 계획적인 범죄만행이었다는 것을 다시금 극명히 실증해주는 것이다.

5.18광주민중봉기자들에 대한 계엄군의 대량학살만행 증언자료들은 광주 「전일빌딩」에 계엄군의 헬기가 기총사격을 하는 장면을 목격했던 수많은 시민들의 증언을 통해서도 연이어 폭로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사실은 당시 계엄군이 UH-1 헬기 10여대와 500H 7대, G-1기 5대, 공격용 코브라 헬기 2대 를 비롯한 수많은 살인 장비들을 운용했다는 2007년 5.18민주화 운동에 대한 국방부 과거사조사위원회 조사결과를 비롯한 수많은 진상조사자료들을 통해서도 그대로 입증되고 있다.

결국 민중의 피를 끓이는 이러한 대량적인 학살만행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발포명령자 처벌, 행방불명자 소재 파악 및 피해자들의 집단매장지 발굴 등은 이미전에 벌써 진행되고 그 실체가 규명되었어야 하는 절실한 사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방부가 5.18사태의 진상규명을 위한 핵심내용들을 조사범위에서 제외시킨 것은 광주대학살만행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파탄시키고 유야무야해보려는 흉심의 발로로 밖에 달리볼 수 없는 것이다.

국방부의 이러한 행태에 분노한 각계층은 『국방부가 진상규명 작업을 책임 회피수단으로 만들려고 한다』​, 『이대로라면 결국 5.18의 진실도 밝혀질 수 없음이 명약관화하다』,『전두환의 잔인함에 치가 떨린다』고 격렬히 반발하면서 당국이 『한점 의혹도 없는 5.18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

현실은 수십년세월이 흐른 오늘에 와서 까지도 저들의 범죄행적을 은폐시켜 보려는 국방부패거리들의 교활한 행태야 말로 피해자유가족들과 각계층 민심에 대한 용납못 할 또 하나의 범죄이며 엄중한 도전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5.18광주민중봉기자들에 대한 대량학살범죄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가로막아 보려는 국방부패거리들의 추악한 기도를 단호히 짓부수고 학살범죄의 진상규명을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려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