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잘못한 선택, 그 결과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9-02

본문

 

잘못한 선택, 그 결과는…

 

최근 현 당국의 외세추종, 동족대결소동이 더욱 노골화되고 있어 국민각계의 분노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지난 8월 18일 이남을 행각한 미 국회 하원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현 당국자가 「북 핵문제 해결」이라는 주제넘은 망발을 늘어놓은데 이어 8월 30일 한반도의 정세를 첨예한 대결국면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의 반북대결소동에 대응한 북의 강경대응조치를 그 무슨  「폭거」니, 「대북 압박을 극한까지 높이자」느니 뭐니 하고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이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8월 28일 워싱턴에 날아간 외교부 1차관은 미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군사옵션」을 운운하며 「대북공조방안」이라는 것을 논의하는 추태를 부렸다.

이것은 현 당국이 외세추종과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온갖 범죄적 악행을 저지르다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 정권의 비참한 운명에서 교훈을 찾지 못하고 그러한 반역의 길을 답습하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입증해주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한반도의 정세는 지금 아시아 태평양지역에서의 패권적 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반북대결소동에 광분하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책동으로 하여 긴장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날이 갈 수록 더욱 격화되고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복잡하고 첨예할 수록 민족문제, 통일문제해결에서 자주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어야 하며 외세의 간섭과 전횡이 우심할 수록 우리 민족끼리 더욱 굳게 손잡고 나가야 한다는 것은 조국통일실천이 보여주는 절대적 진리이다.

이명박-박근혜로 이어진 지난 9년간의 보수정권하에서 남북관계가 최악의 파국을 면치 못한 것은 전적으로 반역의 보수패당이 민족위에 외세를 올려놓고 민족의 이익보다 외세와의 공조를 중시하며 친미 친일굴종행위에 매달려왔기 때문이다.

그 어떤 외세도 우리 민족이 하나로 통일되어 강성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는 것은 70여년에 달하는 민족분열의 장구한 역사가 그대로 실증해주고 있다.

현 당국이 한반도 전체를 지배하고 그를 발판으로 아시아 지배전략을 실현하려는 미국과 군국주의부활을 꿈꾸며 이 땅에 대한 재침책동에 광분하는 일본반동들을 등에 업고 그에 추종하는 길로 나간다면 남북관계는 더욱 첨예해지고 겨레의 숙망인 조국통일은 언제가도 실현될 수 없다.

무력배치의 집중도에 있어서 행성의 그 어느 지역과도 대비할 수 없는 화약고이며 핵전쟁위험이 항시적으로 존재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열점지역인 오늘의 한반도에서 감히 전쟁이 일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바로 그것을 억제시키는 강력한 힘이 있기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간고한 시련과 난관속에서 마련된 북의 자위적 핵전쟁 억제력이다.

북이 오늘과 같이 강위력한 핵전쟁 억제력을 마련하지 못했더라면 미국의 북침전쟁도발 흉계와 일본반동들의 재침책동은 이미 현실로 옮겨진지 오랬을 것이다.

그러나 현 당국은 북의 자위적인 국방력강화 조치를 그 무슨 「도발」과 「위협」으로 매도하면서 한반도 정세악화의 책임이 마치 북에 있는 듯이 여론을 오도하다 못해 외세와의 반북압살공조실현에 더욱 기를 쓰고 매달리고 있다.

현 당국의 이러한 반역책동으로 하여 지금 남북관계는 더욱 첨예해지고 한반도의 전쟁위험은 날이 갈 수록 급증하고 있다.

온갖 시련과 난관을 헤치고 핵무력 강화의 길에서 가질 것은 다 가지고 있는 북이 「예방전쟁」과 「전쟁불사」를 떠들어 대며 북침전쟁도발소동에 광분하는 미국의 망동과 재침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을 수수방관하지 않으리라는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만약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제일 먼저 피해를 당할 것은 바로 이 땅이며 현 당국은 그 무엇으로써도 이 죄악을 씻을 수 없다.

현 당국은 친미 친일의 사대매국행위에 앞서 이러한 문제부터 깊이 생각해 보아야 한다.

북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도 분간 못하고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박근혜 보수정권의 전철을 답습하며 외세추종과 동족대결이라는 반역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현 당국자와 집권세력에게 차례질 것은 수치스러운 파멸밖에 없을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