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친일사대, 박근혜정권과 다를 바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9-07

본문

 

친일사대, 박근혜정권과 다를 바 없어

 

당국이 박근혜의 모든 적폐를 청산할것을 요구하는 민심에 역행해「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1년간 연장하기로 하였다.

결국 촛불민심의 덕에 권좌를 차지한 현 당국자 역시 박근혜의 친일사대매국행위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것을 자인한 꼴이다.

이를 두고 국민각계에서는 「정보보호협정」의 연장이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더욱 악화시켜 돌이킬 수 없는 재난을 몰아올 수 있다며 당장 협정자체를 백지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우리 민족의 불구대천의 원수인 일본과 작당하여 동족인 북을 해치기 위한 군사적 공모결탁도 서슴지 않는 당국의 이러한 작태는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과 한반도 재침야망을 부추기는 극악한 친일사대매국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지난해 11월 23일 박근혜가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일본과 체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명백히 한미일 3각군사동맹의 구축으로 동북아지역에서 군사적 패권을 쥐려는 미국의 군사적 전략의 산물이었다.

이미 오래전부터 한미일 3각군사동맹의 구축을 위해 미일, 한미사이의 군사적 동맹을  실현해 놓은 미국은 한일간의 군사적 동맹을 실현하기 위해 교활하게 책동해왔다.

하지만 전국민의 날로 높아가는 반일감정으로 하여 한일간의 군사적 동맹이 좀처럼 실현되지 못하게 되자 미국은 막뒤에서 박근혜 보수정권과 일본반동들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에로 부추겼다.

특히 미국은 박근혜가 특대형 정치추문사건으로 하여 최악의 통치위기에 빠져들게 된 기회를 이용해 지난 보수집권세력의 목을 바싹 조여 한일간의 군사동맹실현을 다그쳤다.

한일간의 군사동맹실현을 위한 첫 단초가 바로「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체결인 것으로 하여 미국은 사대매국과 동족대결에 환장한 박근혜에게 이를 강요하고 막후 조종하여 왔으며 또 일본반동들은 군사대국화와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미국의 이러한 책동에 적극 가담해 나선 것이다.

그런데 현 당국은 박근혜의 적폐를 청산한다고 하면서도 여전히 박근혜정권의 외세의존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현 당국이 미국의 사드배치강요에 추종하면서 그 무슨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니 뭐니 하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1년 더 연장하기로 한 것은 정권은 바뀌어도 외세의존은 여전히 이어진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 것이다.

외세추종과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우리 민족의 원수 일본과 짝짜꿍이를 하며 동족대결의 흉계를 꾸미고 있는 현 당국이야 말로 한조각의 민족적 양심도 없는 사대매국무리라고 밖에 달리 볼 수 없다.

이 땅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민심의 지향과 요구를 외면하고 친미 친일의 사대매국행위에 광분하는 현 당국의 반역행위는 재침의 칼을 가는 일본에 날개를 달아주는 것으로 된다.

전 국민은 민족의 원수인 일본과의 군사적 결탁으로 이 땅에 화를 불러오는 현 당국의 사대매국행위를 반대하는 투쟁을 과감히 벌려 다시는 치욕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