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MB정권의 범죄흑막은 벗겨져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1-09

본문

 

MB정권의 범죄흑막은 벗겨져야

 

MB가 2012년 7월 군 사이버사령부 요원 증원을 요구하면서 철저한 성향 검증을 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린 정황이 담긴 문건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국민각계의 거센 분노가 표출되고 있다.

5일 검찰에 따르면 사어버 댓글 조사팀이 2012년 7월 군 사이버사령부가 댓글 공작에 투입될 군무원 증원을 추진할 당시 작성한 문건을 발견했는바 여기에는 『우리 사람을 철저하게 가려 뽑아야 한다』는 취지의 이명박 강조사항이 기록돼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 인력 증원을 주문한 수준을 넘어 신입 요원의 철저한 성향 파악까지 지시한 것은 이명박이 군 사이버사의 내밀한 여론조작을 주도했다는 것을 방증해주고 있다.

또 연제욱, 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시절 청와대에 여론조작, 민간인 사찰 등 동향을 담은 1천여건의 보고서를 보낸 사실도 추가로 밝혀졌다.

2009년에는 국정원을 통해 진보성향의 언론인들을 장악하고 해고시킨 주범도 이명박이라는 것은 더 의심할 여지도 없는 사실임이 증명되었다.

결국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난 국정원의 광범위한 사이버 여론조작과 연예인, 정치인 등을 대상으로 한 정치공작이 모두 이명박의 직접적인 지시에 의해 집행되어왔다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이 것은 이명박 역시 박근혜에 짝지지 않는 특대형범죄행위를 저지른 범죄자임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아직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흑막은 다 벗겨진 것이 아니다.

이에 따라 응당 이명박이 권좌를 차지하고 저지른 죄악을 전면 조사할 강력한 조사팀을 구성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지금 자기의 죄악이 하나 둘 밝혀지는데 급해맞은 이명박은 적폐청산을 퇴행적 시도로 매도하면서 국민의 이목을 딴데로 돌리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 것은 부질 없는 객기에 불과하다.

이미 드러난 죄악만으로도 이명박은 응당 구속돼야 한다.

적폐청산은 그 누구에 대한 정치보복도, 퇴행적 시도도 아니다.

이명박의 죄과를 따지고 엄벌에 처하려는 것은 다시는 악몽속에 살지 않으려는 성숙된 시민의식의 발현이며 민주주의와 사회적 진보를 지향하는 민중의 일치한 요구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