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과거 보수정권의 교훈을 잊지말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4-03

본문

 

과거 보수정권의 교훈을 잊지말아야…

 

지난 3월 2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이사회 제37차 회의에서 일본 반동들을 비롯한 어중이 떠중이 반북적대세력들이 그 무슨 「북 인권결의안」이라는 것을 조작해냈다.

북의 자주권과 존엄을 훼손하고 제도 자체를 전복하기 위한 반북적대세력들의 모략과 범죄의 산물이 다름아닌 「북 인권결의안」이다.

그런데 외교부가 대변인을 내세워 당치않게 이러한 반북모략문서를 「환영」하는 놀음을 벌여놓았으니 이것은 명백히 북에 대한 정치적 도발인 동시에 지금 한반도에 조성된 남북관계 분위기에 역행하는 용납 못할 망동이 아닐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북의 그 무슨 「인권문제」란 미국을 비롯한 반북적대세력들이 의도적으로 만들어낸 모략적 산물이다.

군사적 대결과 제재 압박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반북압살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었지만 북을 굴복시킬 수 없게 된 미국을 비롯한 반북적대세력들이 어떻게 하나 북의 존엄 높은 영상에 먹칠을 하고 저들의 불순한 목적을 실현해 보려고 추악한 인간쓰레기 탈북자들까지 끌어들여 고안해낸 것이 바로 「북 인권문제」이다.

하지만 북을 방문했던 해내외의 수 많은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바와 같이 민중의 복리가 최우선 절대시 되고 모든 것이 민중의 참된 삶을 실현하는데 철저히 복종되는 민중중심의 참다운 이상사회, 민중복지사회가 다름 아닌 북이다. 이러한 북에 그 어떤 「인권문제」도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도 명백하다.

그런데 외교부가 불순한 흉계가 깔린 반북적대세력들의 「북 인권결의안」 조작책동에 쌍수를 들고 「지지」와 「환영」을 표방해대고 있으니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현 상황에서 도대체 누구와 대화를 하고 관계 개선을 하자는 것인지 국민은 당국에게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

「북 인권」소동과 같은 반북모략극을 체제대결과 반통일정책의 도구로 삼고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간 이명박과 박근혜로 이어진 지난 보수정권의 심각한 교훈을 외교부를 비롯한 당국은 절대로 잊지말아야 한다.

올해에 들어와 북의 주동적인 조치와 성의있는 노력에 의하여 한반도 정세에서 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각계층의 열기 또한 날로 고조되고 있는 지금 보수적폐세력들이 하던 짓 그대로  「북 인권」북통을 두드려 대는 외교부의 망동은 모처럼 마련된 남북간의 긍정적인 사태발전을 저해하고 반북적대세력들의 인권모략책동을 부추겨 정세를 또다시 극단한 대결국면에로 몰아가려는 불순한 처사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

천리길도 첫 걸음으로부터 시작되며 때문에 그 첫 걸음을 어떻게 떼는가가 매우 중요하다.

온 겨레의 열망과 지지속에 지금 한반도에 펼쳐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모든 상황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바로 이러한 때에 대화상대방인 북을 자극하는 「인권」소동에 집착하는 것은 그야말로 남북관계의 살얼음장에 돌을 던지는 민심거역의 어리석고 미련한 짓으로 될 뿐이다.

외교부를 비롯한 현 당국은 남북관계를 파국의 소용돌이속에 몰아넣고 죄악에 죄악을 덧쌓던 과거 보수정권의 교훈을 똑바로 새겨야 하며 대세의 흐름을 바로 보고 모든 언행을 그 어느때 보다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