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논평 | 반드시 필요한 천안함 사건의 재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4-11

본문

 

반드시 필요한 천안함 사건의 재조사

 

지난 2010년 3월 26일에 침몰한 천안함 사건은 남북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데서 결정적 계기로 작용하였다.

온 겨레가 다가온 봄과 함께 따뜻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남북관계 개선의 희망감에 한껏 부풀어 있는 시기에 민족의 화해과 단합, 평화에  걸림돌로 자리잡고 있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은 필수적이다.

그러자면 어차피 천안함 사건을 재조사해야 하는 것이다.

세상 많은 사건 중에 천안함이 북의 어뢰에 폭침되었다는 주장처럼 어이없는 사건은 없다.

어뢰에 의한 폭침이라면 응당 있어야 할 증거자료들은 하나도 없고 억지와 생떼로 일관된 것이 바로 당시 보수정권이 조작해낸 조사결과 보고서이다. 

천안함 폭침 근거와 관련해 거짓과 왜곡, 은폐와 조작에 대한 의혹이 국내외 과학자 및 전문가들에 의해 수 없이 제기되어 왔다.

군당국이 그 무슨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신뢰」한다며 가장 과학적인 자료들을 외면하고 있지만 이는 국민의 의혹을 더욱 증폭시킬 뿐이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당시 군당국이 발표한 천안함 사건의 진상을 신뢰할 수 없다는 대답이 무려 70%에 달하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

지난 3월 22일 「천안함사건 진실규명 범시민사회공동 대책협의회」가 발족한 것은 천안함 침몰의 진상을 밝혀 남북관계 개선의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노력의 산물이다.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밝히자면 해상사고의 결정적 증거를 담고 있을 수 있는 교신 기록과 항적 기록부터 밝혀야 한다.

군당국은 교신 기록과 항적 기록은 물론 생존자 통신기록과 육성증언 및 기록, 사망자 시신 검안 기록 전부를 응당 공개해야 한다.

또한 결정적 증거로 제기했던 1번 어뢰가 왜 교체되었으며 어뢰 프로펠러의 흡착물이 왜 장기적인 침전으로 서서히 형성된 물질인가에 대해서도 밝혀야 하며 영상자료, 함체의 손상정도, 장병들의 피해상황에 대한 의혹도 밝혀야 한다.

지난 달 28일 KBS가  방영한 『추적 60분』 「8년만의 공개-천안함 보고서의 진실」편을 통해 많은 것이 밝혀졌지만 아직도 군당국은 국민이 진실에 접하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고 있다.

천안함 침몰이 당시 이명박의 통치위기 수습용으로 조작되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 만큼 지금이라도 이명박과 당시 천안함 사건 관계자들을 전면 재조사해야 한다. 이 문제 역시 적폐청산의 한 고리라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권력유지를 위해 46명의 청춘을 앗아간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그들의 영혼이 동족대결에 악용되는 치욕을 벗겨주기 위해서도, 남북관계 개선과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서도 더는 미룰 수 없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