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새로운 역사교과서 개발, 국정화 백지화 법률 제정 추진하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원국 작성일15-11-05

본문

『새로운 역사교과서 개발, 국정화 백지화 법률 제정 추진하겠다』

박근혜 정부는 3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확정고시했다. 야당과 시민사회는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로 넘쳐나고 있고, 광주, 전남지역에서도 국정화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기자회견과 촛불집회, 퇴직교사 시국선언 등이 이어졌다.

민주주의광주행동(준),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3시 광주YMCA 무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화 확정고시」에 맞서 △시민불복종 운동 △새로운 역사교과서 개발 △국정화 추진세력 심판 및 국정화 백지화 법률 제정 추진 등을 결의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정길 6. 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광주전남본부 상임대표,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최영태(전남대 사학과 교수)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시민대책위 공동대표, 윤민호 광주희망연대 대표를 비롯해 50여명의 시민사회단체 대표, 회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국사 국정화 추진 과정 자체가 군사독재식, 쿠데타식』이라며 『군사독재 방식으로 만들어진 교과서가 군사독재를 비판할 수는 없다. 군사독재의 뿌리에서 군사독재의 열매가 맺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이라 맹비판했다.

나아가 『(정부의 국정화 예비비 사용 등 추진한 현 정권은) 쿠데타를 모의하고 속전속결 집행하는 군부독재자들의 모습 그대로』라며 『확정 고시 반대는 불복종으로, 불복종은 현정권 심판으로 확대될 것』이라 강조했다.

끝으로 △광주시민들과 함께 「불복종」 운동 전개, 친일독재교육 부활에 맞서 끝까지 투쟁할 것 △다양한 검인정 교과서를 금지하는 한국사 국정화 거부 및 역사학자와 교사, 시민의 지혜를 모아 새로운 역사교과서 개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세력 심판, 국정화 백지화를 위한 법률 제정 추진 등을 결의했다.

최영태 시민대책위 공동대표는 『현 정부는 예정보다 앞당겨 국정화 확정고시를 강행하면서 상당한 내상을 입었을 것이다. 비틀거리면서 집필진 꾸리고 교과서를 만들 것』이라며 『(현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여기까지다. 역사 교사들이 결코 (국정교과서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다. 아버지의 허물을 희석시키기 위해 국정화했지만 박정희의 공과를 살피는 교육이 이뤄질 것』이라 강조했다.

이날 오후 6시 금남로에서 광주 시민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했다. 촛불집회는 광주 뿐만 아니라 전남지역에서도 진행됐다. 같은 시간 순천과 영암에서 촛불집회가 진행됐고, 4일에는 목포, 5일 순천과 해남에서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다.

전남지역 퇴직교사 92명은 『현 집권자는 「유신의 딸」로 지목되어, 이미 유신독재에게 내려진 준엄한 역사의 심판을 모면할 수 없을 것』이라며 국정화 중단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에 나섰다. 이들은 교육부 확정고시 규탄과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일을 맞이해 전국퇴직교사회가 추진한 시국선언에 참여한 것이다.

전국 퇴직교사 656명은 『정부에게는 역사를 평가할 자격이 없으며, 정부는 단지 역사의 평가를 받아야 할 대상』이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자신만이 올바른 역사를 평가하고 기술할 수 있다는 착각에 사로잡혀 나라 전체를 극단적 갈등과 혼란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