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탄핵직격탄』 맞은 청 직원들…막막한 부처복귀, 구직활동에 한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3-20

본문

 

『탄핵직격탄』 맞은 청 직원들…막막한 부처복귀, 구직활동에 한숨

 

박근혜가 탄핵으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갑자기 물러나면서 박근혜를 보좌했던 청와대 직원들이 막막한 부처 복귀 및 구직활동 전망에 한숨을 쉬고 있다.

5월 9일 대선으로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까지 다음 자리를 구해야 하는데 실패한 박근혜 정부에서 일한 사람이라는 꼬리표가 달리면서 자리 이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400여명 규모의 대통령 비서실 소속 직원들의 마음이 다급한 상태이다.

자체적으로 조직을 운영하는 대통령 경호실이나 정치적 색채가 거의 없는 국가안보실과 달리 대통령 비서실 직원들은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책상을 비워야 하기 때문이다.

앞서 박근혜 탄핵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지난 13일 경호실과 안보실에서는 실장만 사표를 제출했으나 대통령 비서실의 경우 실장과 수석비서관 9명 모두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비서실에서 가장 크게 위기의식을 느끼는 직원들은 이른바 「어공」(「어쩌다 공무원」의 줄임말)이다. 새누리당이나 국회의원실, 대선 캠프 등에서 일하다 청와대에 합류했지만 지금은 돌아갈 데가 마땅치 않고 새로운 일을 구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참패한 새누리당이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분당되고 이름을 자유한국당으로 바꾸는 등 여의도 환경이 크게 변한 것도 구직의 어려움을 키우는 요소이다.

어공인 수석비서관과 비서관 등 고위 인사의 경우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이다.

대통령 국정 철학을 공유하면서 정권 핵심에서 근무한 만큼 평상시였다면 정부 부처나 산하기관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큰 직위이지만 지금은 그럴만한 여건이나 분위기가 안 된다는 점에서다.

정권이 교체될 경우 박근혜 정부에서 근무한 것 자체가 인사상 불이익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청와대에서 나오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6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