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사드배치 막기 위한 2차 평화회의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5-19

본문


사드배치 막기 위한 2차 평화회의 진행

 

17일 오전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80여명은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 모여 「사드를 막고 땅과 주권, 평화를 지키는 2차 평화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4일 소성리에서 열린 평화회의에 이어 두 번째 회의다.
 이들은 평화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열어 사드배치 중단과 철회에 대한 정부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면 사드 배치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우선 사드 배치 중단을 천명할 것으로 기대했다』며 하지만 『아직 정부는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평화회의 참가자들은 청와대를 방문한 매튜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보좌관이 「사드는 이미 정해진 사안」이라고 말한 것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사드 배치와 관련해 군의 입장 변화는 없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촛불이 탄생시킨 정부가 아닌 건 아니라고 말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 불법적으로 반입한 사드장비 즉각 철수와 추가적인 행위 중단, ▲ 사드 배치와 관련해 국정조사 등을 포함한 철저한 진상조사
  ▲ 사드 배치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황교안, 김관진, 한민구, 윤병세 등과 사드반입을 폭력적으로 강행한 이철성 경찰청장에 대한 처벌, ▲ 정부가 조속한 시일 내에 성주, 김천 주민과 원불교, 시민사회단체가 요청한 면담에 응할 것 등을 요구했다.
 평화회의 참가자들은 6월 3일(토) 전국동시다발 집회, 6월 24일(토) 전국집중(서울) 집회 등 6월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배치 반대 행동전을 꾸준히 진행하기로 했다. 소성리 현지 평화지킴이 활동을 지속하며 미국 대사관 및 청와대에 릴레이 서한 전달, 1인 시위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