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인입 | [시]어머니는 통일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7-14

본문

 [서정시]

어 머 니 는  통 일 이 다

박학봉


                                                     어머니는 그리움입니다.
                                                     그리움이 쌓이고 쌓이면
                                                     내 영혼의 숨소리도 깨어
                                                     끝 모를 고결한 사랑이리니
                                                     이토록 사무치는 그리움이 없다면 
                                                     오! 어머니라 다시 부를 수 없는
                                                     뜨거운 가슴만 있어라
                                                     타는 가슴에
                                                     돌아오지 않는 자식을 기다리는 
                                                     어머니 마음을 헤아려 봤는가
                                                     전선에서 돌아오지 않는 아들
                                                     공장에서 돌아오지 않는 딸자식
                                                     바다에서 끝내 돌아오지 못하는 아들 딸
                                                     장갑차에 깔려 돌아오지 못하는 딸내미들
                                                     후미진 골방 달러에 짓눌려 처참하게 찢어진 딸
                                                     모략에 납치되어 강제 억류로 생이별한 딸들 
                                                     거리에서 쓰러진 자식을
                                                     뜨겁게 뜨겁게 안고 있는 어머니 불타는 가슴을
                                                     어찌 가까이서 사랑으로 느낄 수 있으랴
                                                     마음에 참으로 많은 사연 담고 있는 피눈물
                                                     그것은 어머니가 가는 길에 
                                                     끝없이 솟아오를 사랑의 샘
                                                     진실하고 변함없는 어머니의 사랑이 품성이 아닌가
                                                     매를 들어도 당신의 가슴을 먼저 후려치고
                                                     종아리에 매질을 하시지 않으셨나요
                                                     쉽게 갈 수 없는 통일의 길 망설이지 않고 보내며 
                                                     행여 험난한 길에 주저앉지 않을까
                                                     어두운 길에서 발을 헛디디지 않을까
                                                     이 생각 저 생각이 깊어질수록 근심 또한 커지나 
                                                     늘 마음의 눈이 되어 지치면 편히 쉴 안식처되리
                                                     어머니!
                                                     멀어져가는 세월 속에
                                                     잊혀 지지 않는 것이 있으니
                                                     나는 어머니 넓은 등에 새록새록 잠들고
                                                     어머니는 머리띠 동여매고
                                                     붉은 담벼락 아래서 손톱에 진물이 나도록
                                                     긁으며 애타게 울부짖던 소리에
                                                     깨어나 보채면 얼러주는 노랫소리는
                                                     어머님의 다정한 목소리로 들려오는
                                                     신념의 메아리
                                                     그 소리는 한 아낙의 불의에 항거하는 
                                                     투쟁의 울림 이었다  
                                                     태양이 있어 빛이 있듯
                                                     어머니의 가슴은 따듯한 태양이 되어
                                                     불덩이 같이 심장을 뜨겁게 달군 
                                                     추억으로 만 남을 수 없어라
                                                     꿈속에서 행복한 어머니 모습 
                                                     어머니는 나라의 당이 되기도 하고 
                                                     어머니는 조국이 되기도 하고 
                                                     어머니는 하늘이 되기도 하고
                                                     어머니는 태양이 되기도 하지요 
                                                     때로는 풀잎처럼 연약한 여인이 되어
                                                     곱게 단장하면 봄을 부르는 꽃이어라 
                                                     이름만 불러도 눈물이 왈칵 쏟아질 것 같은
                                                     어머니는 평화의 섬 
                                                     이 다음 
                                                     어머니, 태백산맥을 베개 삼아 누우실 재
                                                     꼭 통일의 넋 흩어진
                                                     군사분계선 따라 누우세요
                                                     누군들 어머니의 가슴을 짓밟을 수 있을까요
                                                     동강난 한반도의 허리를 어머니라는 이름으로
                                                     사랑 가득한 웃음과 따듯한 손으로 
                                                     품어 주세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어머니 
                                                     어머니 없이는 웃음이 넘치는
                                                     평화가 있을 수 없지요
                                                     역사의 수레바퀴를 억세게 떠밀어 오면서
                                                     진실을 담아 온 너그러운 품은 모든 
                                                     자식을 위해 펼칠 위대한 사랑이어라
                                                     어머니의 사랑은 하늘의 별도 따오듯이 
                                                     지극한 정성이 통일염원의 기둥이 되어라
                                                     통일의 어머니 불러봅니다.
                                                     어머니가 품고 있는 통일아
                                                     자식을 위한 눈물은 감출 수 있지만
                                                     분열 민족의 아픔은 감출 수 없어
                                                     너를 기다려 온 수십 년 가슴이 시려
                                                     밤을 지새운 날이 하루 이틀뿐인가
                                                     오로지 통일의 기쁨 찾아오려고
                                                     시련과 고통 이겨내고 한평생 
                                                     한 마음으로 통일의 길 걸어왔다
                                                     진정한 통일조국의 품에 안길 그 날까지
                                                     통일아 어머니가 되어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