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정부, 박근혜 적폐 정책 답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10

본문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정부, 박근혜 적폐 정책 답습』

 

7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전화통화를 두고 문 정부가 이명박-박근혜 시절의 대북강경 정책으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8일 오전 10시 「주권회복과 한반도 평화실현 8.15범국민평화행동 추진위원회(이하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배치 철회, ▲제재 대신 대화, ▲한일 「위안부」야합, 한일군사협정 즉각 폐기, ▲박근혜 적폐 청산 등을 요구했다.
 <통일뉴스> 보도에 따르면, 한충목 8.15평화행동 추진위 공동대회장은 『박근혜의 「통일대박」 무슨 의미가 있었습니까? 이명박의 「비핵.개방.3000」 무슨 의미가 있었습니까.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신 베를린구상」도 바로 그와 같을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직시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한 대회장은 『조만간에 있을 군사훈련, 전쟁연습 당장 중단해야 한다. 그리고 남북 간에 대화를 실현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는다면 신 베를린구상이 진정성이 없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취임 이후 석 달, 이 땅의 평화와 통일 문제에서 보이는 문재인 정부의 태도는 큰 실망과 우려를 던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우리는 핵, 미사일 실험을 빌미로 전격 강행했던 박근혜 적폐세력의 사드 배치 결정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을 빌미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드 추가배치 전격 결정이 과연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최근 정부는 북에 대한 제재와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여 굴복시키겠다고 공언하고 있는데, 이 역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실패한 정책으로서, 새 정부의 정책으로는 결코 적합하지 않다』며 『제재와 압박 일변도의 정책에서 탈피하여, 5.24조치, 금강산-개성공단 폐쇄, 대북 확성기 재설치 등의 적대적 조치들을 철회하고 대화와 협상으로 과감하게 전환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최근 정부는 박근혜 적폐세력이 강행한 위안부 야합과 한일군사협정 파기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촛불 민의는 「나라다운 나라」, 「국민 주권과 나라의 자주권이 실현되는 나라」이지, 굴욕적이고 호전적인, 박근혜 적폐세력이 추구하던 「대미 추종」, 「한미일 군사동맹의 나라」가 결코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촛불 민의에 귀를 기울일 것을 촉구했다.
 한편 8.15평화행동 추진위는 15일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8.15범국민대회」와 행진, 「미 일대사관 인간띠잇기 평화행동」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