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부산 시민사회 미영사관 찾아 『트럼프 전쟁망언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11

본문

 

부산 시민사회 미영사관 찾아 『트럼프 전쟁망언 규탄』

 

부산지역 시민사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쟁 발언과 사드 배치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등 부산지역 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루어진「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9일 부산진구 양정동 부산 미 영사관 앞에서 주권회복 퍼포먼스와 함께 한반도 긴장고조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부산운동본부는 『트럼프 미 대통령이「전쟁이 난다면 거기(한반도)에서 일어나는 것」이라며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전쟁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망언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과 미국은 ICBM 발사를 놓고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 사드 배치에 이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연일 강경 발언까지 쏟아내며 논란의 불씨를 당겼다.

이날 운동본부는 고창권 새 민중정당 부산시당 창당준비위 상임위원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이흥만 부산환경운동연합 대표 등의 발언을 빌어 한반도 긴장고조에 대한 강한 우려를 표시했다.

이들은 『트럼프의 발언은 70년을 맞이한 허울 좋은 한미동맹의 본질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대북적대정책, 제재에 이어 대규모 한미합동 군사훈련까지 이어진다면 한반도의 긴장은 심각하게 고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한반도 전쟁의 뇌관이 될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행동인 한미군사훈련은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미국의 대북 압박에 크게 동조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실망감을 드러냈다.

운동본부는 『촛불 항쟁에 의해 탄생한 정부를 자임하는 정부가 그에 걸맞지 못하고 미국의 대북적대정책 강요에 휘둘리우고 있다』면서 『「임시배치」라는 기만적인 언사 아래 일방적으로 정부가 추진한 사드배치는 과연 박근혜 정부의 사드 알박기와 무엇이 다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미 정상간 전화 통화 결과를 놓고도 『대북적대정책만을 추진하던 전 정부와 다를 게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운동본부는 오는 8월 말  을지 프리덤 가디언(UFG) 훈련이 예정되어 있는 만큼 평화행동의 일환으로 이를 적극적으로 저지하는 운동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