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인입 | 속속 드러나는 옛 권력자,기득권층의 공기업 채용비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9-07

본문

 

속속 드러나는 옛 권력자,기득권층의 공기업 채용비리

                                                                     경향사설 2017-9-6

검찰이 박근혜전의 최측근인 「친박계」  국회의원의 조카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점수조작으로 입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향신문 등에 따르면  KAI에는 친박계 의원의 조카외에도 전직공군참모총장 지인과 지방자치단체고위층자제 등  10여명이 부정한 방법으로 입사했다고 한다. 초음속고등훈련기 T-50 등을 생산하는  KAI는 고용이 안정적일 뿐아니라 급여와 복지가 국내 최고수준이다.  외형은 민간기업이지만 국책은행이 최대주주이고 국방부 발주를 받아 군수품을 생산하기 때문에 정권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권성동 자유한국당의원의 비서관 김모씨도 강원랜드에 부정하게 입사한 사실이 최근 감사원에 적발돼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력미달이어서 애초 서류심사대상도 아니었지만  33 대 1의 경쟁율을 뚫고 합격해 지금도 재직하고 있다. 권의원은 『전혀 관여한바 없다』고 밝혔지만  강원랜드가 기본자격요건도 갖추지 못한 일개 의원비서관에게 왜 이같은 특혜를 베풀었는지 궁금하다. 전임 정부에서 부총리를 지낸 최경환 의원은 박철규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등에게 지인의 취업을 청탁한 혐의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최의원의 지인을 특별채용한 박 전 이사장과 권태형 전 운영지원실장은 이미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다.

KAI나 강원랜드,  중진공 등은 대학생들에게 「꿈의 직장」으로 통하는 곳이지만 권력자 주변사람이나 기득권층은 연줄을 활용해 간단히 입사했다. 이들이 자리를 차지한 탓에 실력있는 「흙수저」  자제들은 영문도 모른채 낙방의 고배를 마셨다. 채용비리는 권력자와 기업이 뇌물을 주고 받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그렇잖아도 청년실업난이 심각하다. 채용비리가 근절되지 않으면 젊은이들의 박탈감과 좌절감은 더욱 깊어질 수 밖에 없다. 공정한 일자리경쟁은 공정입시와 더불어 한국사회 최후의 안전판이다. 검찰은 채용청탁을 한사람이나 받아준 사람을 모두 파헤쳐 엄벌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