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반영 | 한일성노예합의는 무효화 돼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10

본문

 

한일성노예합의는 무효화 돼야

 

이번에 박근혜정권시기에 있었던 일본군성노예문제와 관련한 「12.28합의가 일본 아베정부와의 이면합의로 이루어진 것이 여실히 드러난데 대해 정말 분격을 금할 수 없다.

박근혜패당은 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의 법적책임을 무마해주고 내외여론의 반발을 눅잦힐 수 있는 방안을 일본과 모의했으며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데도 동조했을 뿐아니라 일본대사관앞에 있는 성노예소녀상을 어떻게 치우겠는지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으라는 일본의 요구에 대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얼빠진 망발을 했다.

박근혜정부가 일본과 야합하여 성노예합의를 한 것은 단순히 성노예피해자문제가 아니라 사무라이족속들에게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거리낌없이 팔아먹고 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극악한 친일사대매국행위이다.

천년숙적인 일본과 서슴없이 입을 맞추며 일제의 천인공노할 성노예범죄를 어물쩍 처리한 박근혜일당은 민족의 피와 얼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천하역적무리이다.

하기에 국민들은 국정농단, 비선실세 등 각종범죄로 탄핵당하고 감옥에 끌려간 박근혜와 그 졸개들이 너무도 응당한 벌을 받았으며 박근혜정권시기 밀실야합된 성노예합의는 무효로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은 역사앞에 저지른 저들의 과거죄악을 사죄하고 배상한 적도 없이 범죄를 가리우기 위해 성노예피해자들에게 매춘부라고 모욕하고 저들의 성노예범죄를 합리화하는 망동을 저지른 특등 범죄국가이다.

그런데도 박근혜패당은 한일성노예합의를 통해 한일 간 과거를 딛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게 된 것이라고 하면서 저들의 범죄를 미화분식하기 위해 교활하게 책동했다.

박근혜일당의 이러한 친일매국적인 행위를 우리 국민들은 절대로 용서하지 않는다.

한일성노예합의는 무효이며 거기에 가담한 공범자들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

                              서울시민 이지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