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민중당, 참여연대 『권력형 비리 주범, KT 황창규 회장 즉각 퇴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1-10

본문

 

민중당, 참여연대 『권력형 비리 주범, KT 황창규 회장 즉각 퇴진하라』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을 비롯한 시민사회 단체들이 8일 불법정치자금 제공 의혹을 받고 있는 KT 황창규 회장의 퇴진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과 참여연대, KT민주화연대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회장의 연임과 자리보전을 위한 불법행위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검경을 비롯한 사정기관은 KT의 불법비리 척결이 촛불정권이 진행하는 적폐청산의 시금석이 될 것을 명심해 철저히 수사하고 범죄자들을 단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황 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미르, K스포츠재단에 18억 원을 불법으로 지원해 줬고, 최순실 측근을 임원으로 임명해 68억 원의 광고비를 지원해 주는 등 핵심 부역자 역할을 했다』며 『특히 미르, K스포츠재단에 헌납한 18억 원은 이사회의 승인조차 받지 않고 지급했고, 추후 문제가 되자 이사회를 개최하여 승인을 받기도 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황 회장은 지난 연말 KT노동조합 선거에서 노조위원장 후보를 낙점했다는 의혹으로 고용노동부에 고소돼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KT의 노조선거 개입은 계열사 노조선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작년 말 치러진 KTS남부노조 선거에서도 회사 측의 선거개입 불법행위가 다수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황 회장이 자신의 연임과 정권교체 후 자리를 보전하기 위하여 저지른 권력형 비리와 불법행위는 가히 백화점식』이라며 『특히 국민기업 KT의 자금을 자신의 영달을 위해 사용하는 행위는 횡령, 배임의 중범죄에 해당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보수정권 시절 사법기관은 KT의 불법을 솜방망이 봐주기 수사로 일관해왔고, 그로 인해 KT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은 아무런 죄의식 없이 권력에 빌붙고 노동자를 탄압했다』며 『통신적폐 황 회장의 범죄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