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민심의 광장

뉴스 | 국가권력 동원, 노조파괴 자행한 이명박, 박근혜 추가 기소 요구 거세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4-12

본문

 

국가권력 동원, 노조파괴 자행한 이명박, 박근혜 추가 기소 요구 거세져

 

뇌물수수, 자금횡령과 국정농단 혐의 등으로 이명박근혜가 모두 구속, 기소된 가운데 지난 10년 간 자행된 노조파괴 혐의에 대한 추가 기소도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민주노총이 10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가권력을 동원한 국가의 노조파괴행위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파괴로 고통당한 노동자들이 직접 이명박, 박근혜의 죄를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얼마 전 국정원이 노조파괴에 깊숙이 개입된 정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됐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며 『하지만 국정원 적폐청산을 위한 감찰보고서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전 정권에서 자행된 국가권력 동원 노조파괴 범죄와 관련해 단 하나의 사실도 누락하거나 은폐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청와대에 노조파괴 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법 폐기, 노조파괴 피해의 원상회복, 국정원 감찰보고서 전면공개 등을 촉구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은 국정원을 동원해 전교조 죽이기에 엄청난 공을 들였다』며 『김영한 비망록에 기록된 자료만 놓고 보아도 박근혜 정권이 전교조 법외노조화 탄압에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쌍용자동차를 비롯해 한진중공업과 유성기업, 삼성서비스센터 등에서 노조파괴 및 노조탄압으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가 부지기수』라며 『노조파괴 범죄에 대한 이명박, 박근혜의 죄 값을 물을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