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북녘소식

주요문건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08-04

본문

2017년 8월 4일 노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질식시키기 위한 또 하나의 극악무도한 제재악법을 조작한것과 관련하여 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2일 미국대통령 트럼프가 국회에서 통과된 《제재를 통한 미국의 적성국들에 대한 대응법안》에 서명하였다.

이로써 우리 나라와 로씨야, 이란에 대한 미국의 추가제재가 정식 법으로 채택되였다.

미국의 반공화국제재법조작은 우리의 다발적이며 련발적인 핵무력고도화조치에 질겁한자들의 단말마적발악에 불과하다.

걸핏하면 주권국가들에 대한 제재법을 조작해내고 제재몽둥이를 휘둘러대는 미국의 책동은 국제법적으로도 도저히 용납될수 없는 깡패행위이다.

이번에 미국이 또다시 주권국가들에 대한 단독제재법을 조작해낸것은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전면도전하여 저들의 국내법을 국제관계에 적용하려는 범죄적행위로 된다.

때문에 우리는 미국의 이른바 《단독제재》를 강력히 규탄배격하며 세계 모든 나라들 역시 미국의 불법무법의 강도적행위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것이다.

반세기이상에 걸치는 가혹한 제재속에서도 우리가 원자탄, 수소탄과 함께 대륙간탄도로케트까지 만들어낸 현실, 그 비결에 대해 미국의 법작성자들이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푼수없이 날뛰는것을 보면 가련하기 그지없다.

미국의 제재소동이 다른 나라들에는 통하겠는지 모르겠으나 우리에게는 절대로 통할수 없다.

천리혜안의 예지와 비범한 령도력, 무비의 배짱과 담력을 지니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우리 혁명의 진두에 서계시고 그이의 두리에 철통같이 뭉친 천만군민의 일심단결, 위대한 자강력이 있기에 우리 공화국은 승리에 승리만을 거듭하고있다.

미국의 제재책동은 령도자의 두리에 굳게 뭉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불굴의 정신력과 자력자강의 무궁무진한 힘을 배가시키고 우리의 국방력이 더욱 강화되는 결과만을 가져왔다.

우리가 최근 진행한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는 우리와의 전면대결에서 패배만을 거듭하면서 분별을 잃고 날뛰는 미국에 보내는 엄중한 경고이다.

우리 국가를 상대로 한 미국의 희떠운 전쟁나발이나 극단적인 제재위협은 우리를 더욱 각성분발시키고 핵무기보유명분만 더해주고있다.

비상히 높아진 우리 공화국의 종합적국력과 전략적지위를 제재소동으로 허물어보려는 미국정객들의 시대착오적인 망상은 미국내에서도 조소를 받고있다.

미국의 대조선제재책동을 규탄할 대신 우리의 핵무력고도화조치의 명분을 더욱 강화해주는 미국의 제재소동에 동조하는 나라들은 결국 조선반도정세격화를 부채질하는 나라들이라고밖에 볼수 없다.

미국은 승산이 보이지 않는 대조선제재놀음에 힘을 소비하는것보다는 미국본토안전을 담보하는 방도가 과연 무엇이겠는가에 대해 숙고해야 할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7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