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북녘소식

주요문건 | 핵전쟁광신자들은 제가 지른 불에 타죽게 될것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8-02-10

본문

2018년 2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

 

핵전쟁광신자들은 제가 지른 불에 타죽게 될것이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담화

 

최근 미국이 발표한 그 무슨 《2018핵태세검토보고서》는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엄중히 위협하고 새로운 랭전을 초래하는 위험천만한 핵전쟁기도를 담고있는것으로 하여 날이 갈수록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규탄과 배격을 받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미국은 이번 보고서에서 우리가 중국, 로씨야, 이란과 함께 미국과 동맹국들에 《엄중한 위협》으로 되고있으므로 그에 대비하여 전략핵무기들의 현대화와 《저강도소형핵무기》개발에 착수하며 핵무기사용조건을 저들과 동맹국이 핵공격을 받았을 때만이 아니라 비핵무기의 공격을 받는 경우에도 대응한다는것을 쪼아박았다.

특히 미국은 이번에 우리의 자위적핵억제력을 세계평화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면서 핵무기현대화와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선제타격을 사실상 합법화하였다.

그러면서 자국과 우방국들에 대한 북조선의 핵공격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라느니, 북조선이 핵무기를 사용하고 생존할수 있는 경우는 없다느니, 북조선의 어떠한 공격도 《정권의 종말》로 이어지게 될것이라는 도발적망발을 줴쳐대고있다.

이것은 미국의 침략적인 핵위협에 대처한 우리의 정당한 핵보유를 오도하고 우리를 힘으로 압살해보려는 트럼프일당의 무분별한 핵전쟁광증이 극도에 이르고있다는것을 보여주는것으로서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할 도발이 아닐수 없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미국의 《핵태세검토보고서》를 대조선핵선제타격을 기정사실화한 범죄적인 전쟁문서로, 조선반도를 비롯한 세계를 대상으로 핵선제공격을 불사하여 핵전쟁을 일으키겠다는 깡패국가의 로골적인 선전포고로 락인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미국은 이번에 보고서발표를 통해 조선반도핵문제의 주범, 세계적인 핵악마인 저들의 추악한 정체를 다시금 만천하에 여지없이 드러내놓았다.

미국이 현재 보유하고있는 대륙간탄도미싸일과 핵잠수함, 전략핵폭격기들을 더욱 현대화하며 효과적인 핵공격을 위해 《저강도소형핵무기》를 적극 개발하겠다고 공언한것은 핵무기를 세계제패전략실현의 기둥으로 삼으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로서 세계를 핵무기축감과 비핵화의 방향으로가 아니라 새로운 핵군비경쟁마당으로, 위험천만한 핵대결장으로 전락시키려는 무모한 망동으로 된다.

더우기 핵무기사용범위를 저들과 동맹국에 대한 재래식무기공격때에도 사용할수 있도록 확대한것은 늙다리미치광이 트럼프와 그 일당의 무모한 핵광태가 위험수위를 벗어나고있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력사상 처음으로 인류에게 핵참화를 들씌운것도 모자라 이 행성을 무서운 핵재앙속에 몰아넣으려고 발광하는 미국이야말로 세계평화와 안정의 파괴자, 인류공동의 원쑤이다.

미국이 힘의 만능론에 들떠 핵무기를 마구 휘두르며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와 민족들을 짓누르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유린강탈하면서도 그 피묻은 입으로 평화에 대해 부르짖고있는것은 인류에 대한 기만이고 우롱이다.

특히 우리 공화국을 핵으로 위협공갈하며 압살하려는 미국의 흉악한 범죄적책동은 극도에 이르고있다.

최근 미국은 우리의 주동적이며 적극적인 동포애적조치로 조선반도에 모처럼 마련된 긴장완화와 평화분위기를 차단하기 위해 핵항공모함 《칼빈손》호, 핵전략폭격기 《B-2》, 《B-52》를 비롯한 핵전략자산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대대적으로 투입하면서 정세를 또다시 일촉즉발의 핵전쟁국면으로 끌어가고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핵무기를 보유하고도 부족하여 그것을 마치 상용무기처럼 휘두르겠다는 날강도 미국이 우리의 《핵위협》과 《비핵화》를 걸고드는것이야말로 파렴치와 적반하장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지금 국제사회가 미국이 《핵태세검토보고서》를 발표하자 전세계를 다시 랭전으로 이끌고있다, 저강도핵무기는 실전에 사용할 가능성이 높아 오히려 핵전쟁을 부르는 도화선이 될수 있다, 트럼프가 무모한 길에 오르고있다고 하면서 준렬히 단죄규탄하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현실은 우리가 미국의 가증되는 핵위협에 대처하여 병진로선의 기치를 높이 들고 국가핵무력완성의 력사적대업을 성취한것이 얼마나 현명한 선택이였는가를 웅변해주고있다.

미국의 핵위협공갈책동이 날로 횡포해질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정의의 핵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굳건히 수호할 의지를 백배, 천배로 가다듬고있다.

우리는 미국의 끈질기고 악랄한 핵위협공갈과 핵전쟁도발책동에 맞서 자위의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해나갈것이며 핵현훈증에 빠져 분별없이 날치는 악의 제국 미국에 대한 핵대응태세를 더욱 빈틈없이 갖추어나갈것이다.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세계제패야망에 사로잡혀 폭제의 핵몽둥이를 마구 휘두르다가는 비참한 파멸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라는것을 똑바로 알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온 겨레와 진보적인류는 조선반도와 행성우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미친듯이 몰아오는 날강도 미국의 횡포한 전횡을 짓부시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반미반전투쟁에 적극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주체107(2018)년 2월 10일

평 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8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